"LS니꼬동제련·고려아연에 집중" 조합원 지침 전달해
국토부와 협상 난항에 따른 총파업 효과 극대화 시도

화물연대가 반도체산업 원료 반입을 막겠다고 밝혔다. 국가 첨단산업을 흔들어 협상 주도권을 쥐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화물연대가 반도체산업 원료 반입을 막겠다고 밝혔다. 국가 첨단산업을 흔들어 협상 주도권을 쥐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화물연대 파업이 반도체 등 국가 첨단산업의 피해로 번져가고 있다. 

공급망이 사실상 마비된 가운데 완제품은 물론 원재료, 부품 등 전방위 타격으로 벌써 1조6000억원 상당의 산업 피해가 발생했다.  화물연대는 총파업 수위를 높여 국가 첨단산업를 겨냥할 것으로 보인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지난 13일 “반도체산업 관련 반입을 막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파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 원료를 볼모로 삼겠다는 뜻이다. 

실제 화물연대 울산본부는 “삼성 반도체 타격을 목적으로 반도체 원료업체인 LS니꼬동제련, 고려아연에 집중한다”는 지침을 현장 조합원들에게 내려보냈다. 화물연대가 반도체를 주요 타격 대상으로 거론하면서 산업계 전반에 위기감이 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반도체산업 육성을 집권 초기 핵심 정책으로 내세웠다. 화물연대는 이를 겨냥해 협상의 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화물연대는 반도체 원료사를 집중 타겟으로 설정했다. 항구 등 물류 거점을 봉쇄할 경우 반도체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 지역 외 반도체 관련 타격을 목적으로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 생산라인을 비롯해 반도체가 탑재되는 삼성전자·LG전자 가전부문, 현대자동차와 기아 공장도 영향권에 들 가능성도 있다.

휴대폰·가전·자동차 등 반도체가 적용되는 업계 전반의 피해가 예상된다. 가전의 경우 일부 고객에게 배송 지연 사태가 지속됐다. 여기에 반도체 원료 공급 차질이 본격화하면 가전제품과 휴대폰가격 상승 등 소비자 피해도 배제할 수 없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우리 경제에 매우 어려운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며 “불법행위는 결코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경제 상황이 어려워질수록, 첨단미래산업을 중심으로 산업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 우리 경제의 잠재 성장률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며 “각 부처는  반도체 등 첨단산업 발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