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삼성생명 본사 전경. /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초 삼성생명 본사 전경. /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삼성생명이 자사 노동조합 창립 이래 처음으로 전체 조합원 투표를 실시해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첫 사례로 향후 국내 기업들의 임협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이다. 

1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삼성생명보험노동조합(교섭대표노조)은 전날(13일) 전영묵 대표와 최형태 삼성생명보험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임금협약 체결은 약 4개월 만으로 양측은 올해 2월부터 교섭을 진행해 왔다.

협상안 타결로 기본 인상률과 성과인상률을 포함해 평균 임금이 5.7%를 인상된다. 매월 지급되는 중식 보조비도 12만원에서 18만원으로 오른다. 원거리 근무자의 주거비와 교통비 지원이 확대되고, 40년 장기근속자의 포상이 신설된다. 배우자 출산휴가를 기존 10일에서 15일로 확대하는 내용도 담았다.

한편, 이번 임금협약 체결안은 1962년 노조가 설립된 이후 최초로 전체 조합원의 찬반투표를 진행됐다. 전체 찬반투표 동의 절차를 거쳐 1차 투표에서 찬성 67%로 가결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