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뇨병학회서 당뇨약 후보물질 연구 성과 발표

동아ST 본사 전경. 사진=동아ST
동아ST 본사 전경. 사진=동아ST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동아ST의 당뇨약 후보물질이 비만, 당뇨 이외에 지방간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는 비임상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동아ST는 세계적 권위의 당뇨병국제학회인 미국 당뇨병학회에서 당뇨약 후보물질 ‘DA-1726’ 비임상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포스터 발표를 통해 동아ST는 DA-1726의 체중 감소, 혈당 조절 효과와 함께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로의 가능성을 소개했다.

DA-1726은 옥신토모듈린 유사체 계열 약물로 식욕 억제와 인슐린 분비 촉진, 말초에서의 기초대사량 증가 등으로 체중 감소와 혈당 조절을 유도한다.

동아ST는 비만 동물 모델에서 DA-1726의 우수한 체중 감소 효과와 에너지 대사 관련 지표 개선을 확인했다. 고혈당을 동반한 비만 동물 모델에서도 우수한 체중 감소 효과와 우수한 당화혈색소(HbA1c) 개선 효과가 관찰됐다. 

또한 비알콜성지방간염 관련 비임상 연구에서 간 섬유화, 간독성 지표 등에서 개선 효과가 있었다.

동아ST 관계자는 "DA-1726은 체중과 혈당을 동시에 효과적으로 조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비만과 제2형 당뇨병 외에도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 가능성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