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V 기술력 기반, EUV 장비 양산 등 개발 주력
양산화 노력 결실, 전 세계 반도체시장 영향력↑
반도체산업 성장 등 ASML 본격적인 성장 돌입

미래 첨단산업으로 재편되는 과정에서 성장세가 돋보이는 글로벌기업이 있다. 반도체 공정에 핵심장비를 공급하는 ‘ASML’, 전기차시대 혁명을 주도하는 ‘테슬라’, 배터리 영토 확대를 꿈꾸는 ‘CATL’ 등이다. 각 분야에서 이들 기업의 영향력은 무시할 수 없다. 이들 기업이 현재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과 전망을 살펴본다. [편집자주]

ASML은 네덜란드에서 1984년에 설립된 기업이다. 시가 총액만 2610억달러(약 310조원)에 육박하는 등 전 세계 반도체업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기업 중 하나다. 사진= ASML 공식홈페이지
ASML은 네덜란드에서 1984년에 설립된 기업이다. 시가 총액만 2610억달러(약 310조원)에 육박하는 등 전 세계 반도체업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기업 중 하나다. 사진= ASML 공식홈페이지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글로벌 반도체산업에 네덜란드 ASML이 주목받는다. 해당 기업은 반도체 미세공정에 필수적인 극자외선(EUV) 장비를 독점 공급해왔다. 글로벌 반도체 주도권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 기업들이 장비 확보에 앞다퉈 나서는 등 ASML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반도체시장 독보적인 영향력 입증

ASML은 1984년에 설립돼 네덜란드를 기반으로 성장했다. 직원 규모만 2만8000명에 달하고 시가 총액만 2610억달러(약 310조원)에 육박하는 등 전 세계 반도체업계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기업 중 하나다.

그간 국내에서는 반도체 노광장비인 EUV를 공급하는 기업으로만 알려졌다. 현재 전 세계에서 노광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은 일본의 광학 기업인 니콘과 캐논, 네덜란드 ASML이 전부로 노광장비 분야에서 ASML은 1위다. 

특히 기업 성장 과정에 EUV 영향력은 절대적이다. ASML의 노광기 플랫폼은 빛의 파장으로 심자외선(DUV)과 EUV로 나뉜다. 앞서 ASML은 다른 기업과 달리 EUV 장비 개발과 양산에 ‘올인’하는 집념을 보였다.

DUV 관련 탄탄한 기술력도 뒷받침됐다. ASML의 DUV 장비는 안전성, 생산성 등 다방면에서 인정받았다. 기업은 이를 바탕으로 EU↑V 투자와 연구개발 집중해왔고, 이 같은 노력은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ASML의 지난해 3분기 매출에서 EUV 장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 이상을 뛰어넘었다. 반도체산업 발전도 ASML의 장비 공급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실제 반도체기업의 미세공정에 EUV가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노광 공정은 웨이퍼(반도체 원판) 위에 전기 회로를 새기는 작업으로 반도체 전 공정의 ‘꽃’이다. EUV는 회로 폭을 나노 수준(보통 10㎚)으로 미세하게 그릴 수 있는 장비로 반도체 성능과 품질을 좌우한다.

하지만 EUV는 한 해 생산되는 양은 40~50대다. 장비 한 대 가격만 3000억원을 웃돈다. 글로벌 반도체기업들은 이와 관련 ASML 장비 확보를 위한 경쟁이 뜨겁다. 흔히 명품 구입을 위한 오픈런(매장 오픈전에 구매를 위해 줄을 서는 현상)이 반도체업계에서도 벌어졌다.

ASML이 7나노 이하에 사용되는 EUV 장비 생산과 개발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이다. EUV 장비 수요는 지속되는 가운데 공급이 이를 밑돌면서 이미 수년 치 주문이 밀려있는 상태다. 관련 기업들은 장비 확보를 위한 눈치싸움을 펼치는 상황이다.

ASML이 글로벌 반도체기업에 독점 공급하는 EUV. 사진=ASML 공식 홈페이지
ASML이 글로벌 반도체기업에 독점 공급하는 EUV. 사진=ASML 공식 홈페이지

◆버닝크 CEO, 매출증대 기반 성장 ‘가속화’  

피터 버닝크 ASML 최고경영자(CEO)는 EUV 공급과 관련 “수요 대응을 위해 더 많은 장비를 생산해 공급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평균 장비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ASML도 본격적인 성장기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버닝크 CEO는 “연 매출을 지난해 대비 20% 늘리는 동시에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11%의 매출 증가세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대만 TSMC와 미국의 인텔, 국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반도체 미세공정에 공을 들인다.

미세공정을 위해 EUV 장비가 필수적으로 ASML에 대한 수요가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 업계 안팎에서는 이를 계기로 기업의 영향력이 커지는 등 버닝크 CEO의 발언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반도체산업의 경우 특정 사이클에 따라 장비 업체의 리스크가 상존하지만, 기업들이 반도체 주도권 선점을 위해 해외 공장 설립과 생산라인 증설에 나서는 등 한동안 EUV 장비 수요는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ASML은 공급 개선과 함께 EUV 다음 플랫폼인 EXE(High-NA EUV)를 준비 중이다. 펫 겔싱어 인텔 CEO는 “장비 확보가 반도체 생산능력 확대에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언급했다. 그는 피터 베닝크 CEO 직접 전화를 걸어 EUV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인텔은 2024년 EXE:5200 5대를 2024년 독점적으로 공급받기로 했다. 대당 가격이 5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ASML이 기존 반도체업계에서 슈퍼을로 불려왔지만, 점차 ‘갑’으로 자리 잡는 모습이다. 

빅데이터, 자율주행, 메타버스 등 산업 패러다임 전환 등 반도체산업 성장에 따른 ASML의 수혜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기업은 매출 흑자에 힘입어 잉여 자금을 연구개발과 광학 기업 인수에 활용하는 등 반도체시장에서 위상을 지속적으로 키워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 시장이 성장하면서 ASML의 EUV 장비 확보가 반도체기업의 화두로 떠올랐다”며 “반도체 시설 증설 계획도 EUV 장비 기반의 미세공정이 주를 이룬 상태다. 반도체분야에서 ASML의 주목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