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마이 라이프'서 히로인 기자 '김한미' 역
'어겐마'는 막힘없는 시원한 전개가 생맥주 같아
작품 후 김지은, 홍비라와 고민 나누는 친구 돼

[인터뷰 ①에서 이어집니다]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지난달 2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연출 한철수 김용민/극본 제이 김율/각색 이병헌/제작 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이하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를 그렸다. 그만큼 작품 안에서 선악 구도는 확실하며 열혈 검사 '김희우'(이준기 분)가 부패 기득권 카르텔의 중심에 있는 ‘정치계 거물’인 '조태섭'(이경영 분)을 척결하고 이기고 강한 정의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사이다 스토리로 쉽고 간결하다.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제공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제공

동명의 인기 카카오 웹소설과 웹툰을 드라마화하여 화제 속에 첫 방송을 시작하고 최고의 흥행 성적으로 종영한 '어겐마'가 시청자들을 홀린 건 이전 삶의 기억을 토대로 15년을 먼저 경험한 '김희우'가 최고 능력치에 도달한 후 도전하는 임무인 ‘악의 이너서클 파괴’다. 작중에서 '김희우'가 이너서클을 응징하는데 필요한 핵심 조력자들이 뭉치는 과정은 서로에게 구원이 되어주며 시너지를 발휘한다.

'김희우'가 자신의 진심과 능력을 선보이며 ‘팀 김희우’를 결성하는 과정에서 이전 삶에서 잘못됐던 '우용수'(이순재 분), '박상만'(지찬 분)의 인생을 좋은 방향으로 굴러가게 만들고 있다. 이들뿐만 아니라 '김한미'(김재경)는 김희우의 도움으로 방황을 멈추고 변화의 싹을 틔운 후 기자로 발돋움했고 '김규리'(홍비라 분) 또한 꿈을 포기하지 않고 검사가 된다. 극중 '김한미' 역을 맡아 '희우'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정의로운 기자를 연기한 배우 김재경은 작품을 '생맥주'에 비유했다.

배우 김재경.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김재경.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우리 드라마는 열심히 땀을 흘린 후 마시는 생맥주 같아요. 막힘없이 시원한 전개가 자신도 모르게 드라마에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이 있거든요. 그리고 눈을 뗄 수 없는 액션 장면도 우리 드라마의 매력 포인트인 것 같아서 그런 점들을 좋아해 주신 것 같습니다. 작품이 방영되면서 예전에 함께 작업했던 감독님께 드라마 너무 재밌게 보고 있다고 연락이 왔었어요. '많이 성장하고 즐기고 있는 것 같아 보인다', '좋은 배우의 길로 한 걸음 다가간 것 같아 고맙다'고 말해주셨는데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어겐마'를 통해 처음으로 소속사 선배인 이준기와 연기 호흡을 맞춘 김재경. 1988년생인 그는 1982년생인 이준기(김희우 역), 1993년생인 김지은(김희아 역), 1996년생인 홍비라(김규리 역)와 극중 동기이자 친구로 출연한다. 나이 차가 큰 폭의 연기자들이 모여 극중 '희우'로 인해 삶의 운명이 바뀌었다는 동질감에 누구보다 가까운 친구로 연기를 펼쳤던 이들은 생각보다 자주 마주치는 장면이 없어 서로 아쉽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제공
SBS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스틸.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제공

"이준기 선배의 액션 장면을 촬영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 받아서 '언젠가 액션을 해보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어요. 그러면서 '선배님처럼 잘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는데 미리 배워두면 좋은 것들을 추천해 주셨습니다. 촬영 분량이 작았던 '희아', '규리'와는 잠깐 마주칠 때 더욱 애틋했던 것 같아요. 오히려 작품 끝나고 더 많이 만나고, 연락하게 된 것 같습니다. 서로의 고민을 나누고 공감할 수 있는 친구들이 생긴 것 같아 좋아요.“

[인터뷰 ③에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