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와 MOU로 25년간 재생에너지 공급받기로
연말까지 중부·동대구터미널에 태양광 발전소 설치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태양광 발전 설비 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ESG 경영을 강화한다. 사진=롯데글로벌로지스 제공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태양광 발전 설비 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ESG 경영을 강화한다. 사진=롯데글로벌로지스 사이트 캡처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롯데글로벌로지스가 탄소중립 실천과 친환경 에너지 사용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인 리싸이클플랫폼서비스, 그린에너지플랫폼과 전력구매계약(PPA)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정부의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사업이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물류센터 옥상 유휴공간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고 생산된 전기는 해당 물류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1차로 올 연말까지 중부권 메가허브터미널과 동대구 서브터미널 2곳에 태양광 발전소 설치 공사를 완료한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한국전력공사와 제3자 전력구매계약도 체결한다. 전력을 안정적으로 수급하고 탄소중립 실천에도 적극 기여하기 위해서다.

제3자 전력구매계약은 한전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전기사용자와 각각 계약을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제3자 간에 거래하는 제도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 합의 내용을 기초로 한다.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되는 2개 터미널의 연간 예상 발전량은 중부권 메가허브터미널 7.7기가와트시(GWh), 동대구 서브터미널 1.4기가와트시로 총 9.1기가와트시 규모다. 이를 통해 탄소 배출량을 연간 4185톤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롯데글로벌로지스 탄소 배출량의 7.8%를 줄이는 효과다.

롯데글로벌로지스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 설비 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탄소 배출량 절감 활동을 강화한다"며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 경영을 더 강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