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의연-8개 의학회, 코로나19 권고문 업데이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재유행 대비 권고안 제시

코로나19 의심자에게 신속항원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권고문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의심자에게 신속항원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권고문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코로나19 의심자에게 신속항원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권고문이 발표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보의연)과 대한감염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영상의학회, 대한응급의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 대한진단검사의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등 8개 의학회는 전 세계 논문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반영해 코로나19 진단과 치료를 위한 임상진료지침을 30일 추가 발표했다.

이번 임상진료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의심자(유증상 또는 무증상)에게 신속항원검사를 권하지 않는다. 바이러스 변이형(알파, 델타, 델타+오미크론)에 따라 진단 정확도에 큰 차이가 없으나 무증상인 경우 민감도가 낮기 때문이다. 무증상 소아청소년의 경우에는 양성 진단에 대한 민감도가 27~43%로 상당히 낮다. 

다만, 코로나19 유병률이 높아지고 PCR 검사 시행에 제한이 있는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최근 나타나고 있는 변이형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번 권고문에는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에 대한 것도 담겼다. 18세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 중 중증화 위험인자(만성 폐질환, 심장질환, 만성 신장질환, 당뇨, 암, 뇌혈관질환, 면역저하자 등)가 있으나 현재 유행 중인 변이주에 효과가 있는 단클론항체나 팍스로비드, 렘데시비르 등의 코로나19 치료제 사용이 어려운 경우, 몰누피라비르 투약을 고려하라고 했다. 

또한, 중증화 위험인자를 가지고 있는 몸무게 40㎏ 이상인 12세 이상 코로나19 감염자에게 팍스로비드 투약을 고려하며, 증상 발생 후 5일 이내 사용을 권했다.

한광협 보의연 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점차 감소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신종 변이는 계속 출몰하고 있어 과학적 근거 확인을 통한 대비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보의연은 정부 및 의료계와 협력해 최신 근거에 기반한 임상진료지침 개발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