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가 최근의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최근의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국 재무부가 북한 미사일과 관련, 개인과 단체를 상대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7일 “북한의 대량파괴무기(WMD)·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및 제재 대상 북한 국영 항공사를 지원한 개인 1명과 은행 2곳, 무역 기업 1곳을 제재했다”라고 밝혔다.

OFAC는 “북한은 올해만 6발의 ICBM을 포함해 23발의 탄도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면서 “이는 모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벨라루스 민스크 소재 북한 국적자 정용남(56)과 북한 고려항공의 계열사인 고려항공 무역공사, 블라디보스토크 소재 극동은행(Far Eastern Bank), 사마라스카야 소재 스푸트니크은행(Bank Sputnik)이 올랐다.

이들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물품 구매 등에 관여하거나, 이미 미국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의 기관·조직 등에 다양한 지원과 상품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재 대상자는 미국으로의 여행이 금지된다. 미국내 자산도 동결된다. 이들과의 거래도 전면 금지된다.

이번 제재는 전날 유엔 안보리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미국이 주도한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이 무산된 지 하루 만에 발표됐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차관은 “이번 제재는 북한의 WMD 및 탄도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거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 개인 및 기관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미국은 제재를 이어나가며 북한이 무기 개발을 중단하고 외교의 길에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의 순방을 마치고 돌아오는 날에 ICBM을 포함해 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 이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의 주도로 대북 추가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붙였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