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복지장관에 '여성' 박순애, 김승희 후보자 발탁
문재인 정부 첫 내각과 동일한 남녀 성비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대통령실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교육부 장관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로 각각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김승희 전 의원을 내정했다. 능력중심에서 여성할당으로 인사 원칙에 변화를 준 모습이다.

윤 대통령은 26일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장 3명에 관한 인선을 단행했다. 김인철 사회부총리 후보자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고 공석이 된 자리에 후속인선을 진행한 것이다.

이번 장차관 임명의 특징은 모두 여성이라는 점이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후보자는 여성으로 이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정부사법행정분과 인수위원으로 활약했다.

대통령실은 "인수위원을 역임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기획재정부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경영평가 단장을 맡아 공공기관의 경영실적 개선의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공행정 전문가로서 교육행정의 비효율을 개선하고, 윤석열 정부의 교육 분야 핵심 국정과제 실현을 이끌어줄 적임자"라고 밝혔다.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역시 여성으로 식품약리 분야 전문가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을 역임했고, 20대 국회에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을 지냈다.

대통령실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식약처장 등을 거친 보건의료계 권위자로, 그 전문성을 인정받아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지냈다"며 "국회 보건복지위원,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간사 등으로 보건복지 정책과 코로나19 정책대안을 제시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그간 현장과 정부, 국회에서 쌓아온 경륜과 전문성이 윤석열 정부의 보건복지 분야 국정과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유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역시 여성으로 서울대학교 약학대학장을 맡고 있다. 보령제약 개발부, 하버드대 의과대학 세포생물학과 연구원, 한국약제학회 회장,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등을 지냈다.

이번 인사는 윤 대통령이 인수위 시절부터 고수해 온 인사기조와 결이 다르다는 해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전 정권과 다르다는 점을 선명하게 하기 위해 '여성장관 30% 할당제' 대신 능력을 중심에 둔 인사를 하겠다고 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능력중심 인사를 위해 여성할당 뿐만 아니라, 지역 안배도 고려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호남 홀대론이 나왔지만 개의치 않았다.

하지만 최근 국회의장단 만찬 자리에서 공직인사 때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겠다고 말하면서 기존과 달라진 입장을 보였다. 한미정상회담 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도 여성에게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기 시작한 게 얼마 안됐고 이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박순애, 김승희 후보자가 인사검증을 통과하고 장관으로 임명되면, 윤석열 정부의 첫 내각에는 총 5명의 여성장관이 자리하게 된다. 이는 문재인 정부 첫 내각의 남녀 성비와 동일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