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장엔 오유경

 (왼쪽부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후보자. / 사진=대통령실 제공
 (왼쪽부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후보자. / 사진=대통령실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를,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김승희 전 의원이 각각 지명했다. 차관급 지명으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 오유경 서울대 약학대학장이 낙점됐다. 

사회부총리 지명은 김인철 후보자가 낙마한 지 23일 만이고, 보건복지부 장관 지명은 정호영 후보자 낙마 후 3일 만이다. 이로써 현재 18개 정부 부처 중 16곳의 장관 임명이 완료됐다. 

이날 발탁된 후보자 3명 모두 여성인 점이 눈에 띈다. 이는 윤 대통령이 새 정부 내각에 여성 인력이 부족하다는 외부 지적을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여성가족부 폐지 등의 공약을 제시해 야당인 더불어민주당 등으로부터 ‘여성 차별’ 정책이라는 공격을 받아왔던 중이어서 이번 인사가 갖는 상징성이 크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이번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정무사법행정분과 인수위원을 지냈다.

대통령실은 박 후보자 발탁 배경으로 “인수위원을 역임해 윤석열 정부의 국정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기획재정부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경영평가 단장을 맡아 공공기관의 경영실적 개선의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행정 전문가로서 교육행정의 비효율을 개선하고, 윤석열 정부의 교육 분야 핵심 국정과제 실현을 이끌어줄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김승희 후보자는 식품 약리 분야 전문가로서 2015∼2016년 식약처장을 역임했고, 20대 국회에서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대통령실은 김 후보자 발탁 배경으로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식약처장 등을 역임한 보건의료계 권위자로, 그 전문성을 인정받아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지냈다”며 “국회 보건복지위원, 코로나19대책특별위원회 간사 등을 역임하며 보건복지 정책과 코로나19 정책대안을 제시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간 현장과 정부, 국회에서 쌓아온 경륜과 전문성이 윤석열 정부의 보건복지 분야 국정과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오유경 신임 처장은 한국약제학회 회장,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사장 등을 지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