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로공사가 정읍IC~김제IC 개량공사로 노후화된 금산사IC 진출입로를 아스팔트로 재포장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한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 도로공사가 정읍IC~김제IC 개량공사로 노후화된 금산사IC 진출입로를 아스팔트로 재포장하기 위한 공사를 진행한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호남고속도로 금산사IC 진·출입로 재포장공사를 위해 야간시간(오후 7시~다음날 오전 6시) 국도 진출로와 고속도로 진입로를 순차적으로 전면차단한다고 23일 밝혔다. 다만 차단기간 금산사IC로 진출하지 않는 차량은 평소와 같이 본선 이용이 가능하다.

이번 공사는 2020년 6월부터 진행된 정읍IC~김제IC 구간(33㎞) 개량공사로 노후화된 금산사IC 진출입로를 아스팔트로 재포장하기 위해 진행된다. 고속도로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진출로는 오는 25일, 진입로는 26일로 나눠 교통량이 적은 야간시간대에 진행된다.

차단시간은 국도 진출로의 경우 25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고속도로 진입로는 26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다. 해당 시간대에는 금산사IC 이용이 불가능해 인근 국도 1호선을 통해 태인IC, 김제IC로 진·출입해야 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이용객과 작업자 안전확보를 위해 불가피하게 전면차단을 시행한다”며 “전면차단 기간에는 인근 태인IC, 김제IC를 이용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