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재 수급현황 등 업계 현안 공유

김현준 LH 사장과 건설업체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김현준 LH 사장과 건설업체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건자재 공급망 차질을 공감하며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18일 LH는 김 사장이 고양사업본부에서 건설업체 임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철강, 시멘트 등 건설자재 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건설자재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서 자재 수급현황 등 업계 현안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금호산업, 대우조선해양, GS건설, 진흥기업, KCC건설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각 기관은 건설현장 자재수급 어려움과 공사대금 상승에 따른 철근콘크리트 하도급사 파업 등 현장 애로사항을 공유했다. 아울러 차질 없는 공사 진행과 고품질 시공을 위한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사장은 “최근 건설자재 가격급등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을 깊이 공감한다”며 “LH가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충분히 검토해 차질 없는 공사를 진행하고 양질의 주택을 국민들에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