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임직원 150명 참석

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임직원들이 한강 노들섬에서 열린 ‘플로깅 캠페인‘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임직원들이 한강 노들섬에서 열린 ‘플로깅 캠페인‘ 행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세븐일레븐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창립 34주년을 맞아 전국 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임직원이 함께 ‘원 드림 플로깅’ 캠페인을 펼친다고 18일 밝혔다.

플로깅은 산책이나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뜻한다. 스웨덴어 ‘줍다(plocka upp)’와 영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다.

세븐일레븐은 최근 일상 회복과 함께 봄철 관광지, 공원 등을 찾는 나들이객이 많아진 만큼 깨끗한 거리 조성으로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환기하고 친환경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세븐일레븐 플로깅 캠페인은 세븐일레븐∙미니스톱 임직원 150명이 참여하는 가운데 전국 주요 명소 10곳에서 진행된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17일 오후 서울 한강 노들섬을 시작으로 오는 27일까지 인천 아라뱃길, 강릉 안목해변, 부산 해운대 등에서 릴레이 형식으로 플로깅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창립일을 기념해 전국 임직원이 함께하는 뜻깊은 시간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사회의 환경을 지키기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꾸준히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