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시 기금 적립, 적립처 선택도 가능 

카카오메이커스는 17일 환경개선 캠페인 ‘에코씨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메이커스는 17일 환경개선 캠페인 ‘에코씨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카카오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카카오의 주문제작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환경개선 캠페인 ‘에코씨드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에코씨드는 카카오메이커스가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하는 환경기금이다. 사용자가 제품을 주문하면 주문 1건당 100원의 에코씨드가 기금으로 조성돼 환경개선활동에 사용되는 식이다. 

사용자가 관심있는 환경영역 개선에 기금이 활용될 수 있도록 선택도 가능하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주문 완료 페이지에 ‘더 울창한 숲’과 ‘더 맑은 바다’ 등 영역 선택지를 제공해 각 옵션을 선택한 비율만큼 산림조성과 해양환경 개선사업에 에코씨드를 사용한다.

 
회사는 추가로 버려지는 물건을 새로운 용도의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새활용 팩토리 캠페인’도 진행한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에코씨드 캠페인을 계기로 환경과 사회 전반에 변화를 일으키는 ‘임팩트 커머스’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2016년 출범 이후 ▲친환경 PB 제품 출시 ▲자원의 새활용 ▲농가의 판로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 ▲독립운동가 후손 및 우크라이나 난민 후원 등 사회 문제해결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소비를 선도하고 있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기후 위기에 대한 대응이 기업의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며 “카카오메이커스는 환경기금 마련을 시작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관점에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는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