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는 중국 축구 협회(CFA)와의 논의 끝에 2023년 개최하기로 했던 AFC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열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사진=AFC 홈페이지 캡처
AFC는 중국 축구 협회(CFA)와의 논의 끝에 2023년 개최하기로 했던 AFC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열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사진=AFC 홈페이지 캡처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중국이 2023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의 개최권을 포기했다. 코로나19 여파다.

14일 AFC는 중국 축구 협회(CFA)와의 논의 끝에 2023년 개최하기로 했던 AFC 아시안컵 축구경기를 열 수 없다는 공식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2019년 6월5일 파리에서 개최된 AFC 특별회의에서 2023년 AFC 아시안컵 축구경기 개최국으로 지정된 바 있다. 24개 팀이 참여해 2023년 6월16일부터 7월16일까지 중국 10개 도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AFC 측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예외적 상황을 인정하고 중국이 주최권을 포기하게 됐다”면서 “2023년 아시안컵의 개최와 관련된 다음 단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적절한 시기에 발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