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고속도로 통행량 증가와 큰 일교차로 졸음운전 위험↑
지그재그 운전 등 졸음운전이 의심 시 경적 울려 사고예방

고속도로 교통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5월을 맞아 운전자는 졸음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고속도로 교통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5월을 맞아 운전자는 졸음운전에 주의해야 한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감소 및 봄철 여행수요 증가로 고속도로 교통량이 회복세를 보이는 5월을 맞아 운전자들에게 졸음운전에 주의해달라고 10일 밝혔다.

올해 4월까지의 고속도로 교통량은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의 동기간과 비교했을 때 3000만대 이상이 증가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5월은 큰 일교차로 인해 운전자가 쉽게 피로를 느끼며, 졸음이 몰려오는 경우가 많아 졸음 및 주시태만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가 27명으로 연중 가장 많다. 전월과 비교해 3배의 차이를 보인다.

이에 한국도로공사는 5월부터 8월 말까지 전 국민이 함께하는 ‘앞차가 졸면 빵빵’ 졸음운전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고속도로 주행 중 ▲차선을 벗어나거나 지그재그로 운행하는 차량 ▲브레이크를 자주 밟으며 불안정하게 운행하는 차량 ▲오르막구간 현저한 저속 운행 차량 ▲앞차와 차간거리가 가까운 차량 ▲정체 후미 및 작업구간에서 감속하지 않는 차량 등 졸음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을 발견하면 경적을 울리면 된다.

운전자의 캠페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앞차가 졸면 빵~빵~’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전국 졸음운전 발생 위험 구간에 설치하며, 도로전광표지판에 해당 문구를 졸음 취약시간대(00~06시, 12~18시)에 집중 표출한다.

또한 앰프가 설치된 안전순찰차, 지휘순찰차 등 831대를 활용해 졸음운전 의심 차량 또는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차량을 발견 시 안전운행 안내 음원을 외부로 송출한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졸음운전은 차량의 제동 없이 충격하기 때문에 치사율이 일반 교통사고에 비해 3배가량 높다”며 “운전 중 졸음을 느끼면 휴게소 또는 졸음쉼터에서 꼭 휴식을 취해주시고 앞차가 졸면 경적을 크게 울려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