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상의 회장단 회의 부산서 열려
윤 당선인, 부산엑스포 유치기원대회 참석 경제계 협력 요청
경제계 각 기업 네트워크 등 활용, 박람회 유치 '총력전' 다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왼쪽에서 세번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 두번째)과 부산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왼쪽에서 세번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왼쪽 두번째)과 부산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 및 10대그룹 대표들과 첫 회동을 가졌다. 윤 당선인은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를 위한 경제계 협력을 당부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2일 부산상의 회관에서 윤 당선인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대회’를 개최했다. 윤 당선인의 전국상의 회장단과 국내 주요그룹 최고경영자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전국상의 회장단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하범종 LG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부회장, 정탁 포스코 사장,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등 80여명의 경제인들이 참석했다. 

국회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는 이헌승 부산엑스포 유치 태스크포스(TF)팀장, 서병수 국회 유치특위 위원장, 박형준 부산시장, 김영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윤 당선인은 행사를 찾아 경제인들을 격려하고 박람회 유치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경제인들은 “부산세계박람회가 한국경제가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부와 하나가 돼 유치를 위해 힘쓰기로 뜻을 모았다.

부산세계박람회는 경제효과만 약 61조원에 달하는 등 월드컵‧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 중 하나로 꼽힌다. 현재 2030 유치신청국은 부산을 비롯해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우크라이나 오데사 등이다.

유치 도시는 2023년 11월로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BIE)의 170여개 회원국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정부 차원의 외교지원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국민의 관심이 필수적이다.

경제계는 각 기업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하고, 해외 현지 영업망과 마케팅 채널을 활용해 유치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대한상의도 160여개국에 구축된 세계상의 네트워크와 경제외교를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포럼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과거 월드컵, 올림픽 유치경험을 살펴보면 기업과 기업인의 역할이 매우 중요했다”며 “국가적 명운이 걸린 부산세계박람회를 위해 경제계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은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상의 회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최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019년 이후 3년만에 개최된 회의에서 새로운 역점사업을 회장단과 공유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기후변화와 글로벌 패권경쟁 등 새로운 난제들이 있지만 가장 급선무는 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는 일로 사회와 소통에 한 발 더 다가갈 것을 주문했다.

대한상의는 국가발전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소통플랫폼으로 국민과 회원기업이 원하는 내용을 파악하고 신기업가정신을 통해 국민이 바라는 새로운 기업 역할을 정의해 실천해 나갈 방침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기업 역할을 정립해 반기업정서를 해소하고, 기업이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해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등 시대적 과제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