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 S&P500·나스닥 ↓
넷플릭스 쇼크에 기술주 부진
테슬라, 시간외 거래에서 강세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뉴욕증시가 혼조로 마감했다. 넷플릭스의 실적 부진 등이 투자심리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9.59포인트(0.71%) 오른 3만5160.79로 장을 마쳤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2.76포인트(0.06%) 내린 4459.45로, 나스닥종합지수는 166.59포인트(1.22%) 떨어진 1만3453.07로 마감했다.

최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우려가 강한 가운데 시장은 1분기 실적에 주목하고 있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S&P500지수에 상장된 기업 12%가 1분기 실적을 발표했으며 이중 80%가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내놓은 상황이다.

넷플릭스가 부진한 성적표로 35.12% 폭락했다. 이 회사는 전일 장 마감 후 1분기 구독자수가 20만명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10년만의 첫 감소세다. 

넷플릭스 실적 쇼크로 기술주 전반의 투자심리가 약화됐다. 메타(-7.77%),  엔비디아(-3.23%), 아마존(-2.60%), 알파벳A(-1.51%), 팔란티어 테크놀로지(-0.93%), 애플(-0.10%) 등이 줄줄이 내렸다.

온라인 스트리밍(OTT)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쿠(-6.17%)와 월트 디즈니 컴퍼니(-5.58%)주가도 크게 하락했다.

테슬라(-4.96%)를 비롯, 리비안(-7.46%), 루시드 모터스(-2.52%) 등 전기차주도 동반 하락했다. 다만 테슬라는 이날 장 마감 후 실적발표에서 예상을 넘는 숫자를 내놓은 영향으로 시간외 거래에서 5% 급등하기도 했다. 이 회사는 1분기 실적이 주당순익 3.22달러, 매출 187억6000만 달러라고 밝혔다.

반면 IBM(7.04%), 트위터(1.17%), 인텔(0.38%), 마이크로소프트(0.37%)는 오름세를 나타냈다.

국제유가는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 대비 0.19달러(0.2%) 상승한 배럴당 102.7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 값은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6월물 금 선물 가격은 전장대비 3.40달러(0.2%) 하락한 온스당 1955.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