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회장, BBQ 내부전산망 불법접속혐의로 징역1년 구형
BBQ 2013년 bhc 매각 후 갈등, 소송전 10년 동안 이어져
사상 최대 실적 기록한 bhc그룹의 '오너리스크' 가능성도

박현종 bhc그룹 회장이 징역 1년 구형을 받아 오너리스크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일각에서는 사상 최대 실적을 연이어 경신한 bhc그룹에 차질이 생길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사진=bhc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박현종 bhc그룹 회장이 도마에 올랐다. 검찰이 박 회장에게 징역 1년을 구형하면서다. 일각에서는 오너리스크로 확대되는 것을 우려한다. 사상 최대 실적을 연이어 경신한 bhc그룹의 사업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조심스레 점쳐진다.

◆끝나지 않은 치킨전쟁, 형사재판 검찰 구형으로 확대

박 회장은 지난 18일 BBQ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한 혐의로 징역 1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피고인은 경쟁사 전산망에 불법 접속하는 등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 수사에 비협조적이고, 죄질이 좋아보이지 않는다”며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bhc와 BBQ의 법적 공방은 수년간 이어졌다. 박 회장은 2011년 BBQ에 입사해 해외사업부문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2013년 BBQ가 자회사였던 bhc를 미국계 사모펀드에 매각하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당시 bhc 매각을 주도한 인물이 박 회장이다.

박 회장은 “BBQ가 bhc 매각 협상 당시 가맹점 숫자를 부풀렸다”며 2014년 BBQ를 상대로 국제상업회의소 국제중재재판소(ICC) 산하 중재법원에 제소했다. ICC는 bhc의 손을 들어줬고 BBQ는 96억원의 배상 명령을 받았다.

이 소송은 박 회장의 형사소송과 연결된다. 박 회장이 bhc에 유리한 정보를 열람하기 위해 BBQ 전산망에 불법 접속했다는 혐의를 받는 것도 이 소송과 연관이 있다.

이후 양사의 소송전은 민사와 형사를 가리지 않고 약 10년 동안 이어졌다. 박 회장은 이번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상태다.

하지만 박 회장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양사가 벌이는 손해배상 소송 등 다수의 재판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오는 6월8일 박 회장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실적 경신 bhc그룹에 ‘이미지 타격’, 배당금 논란도

박 회장에 대한 실형 구형 사실이 알려지면서 bhc그룹에 시선이 쏠린다. 사상 최대 실적을 연이어 경신한 상황에 찬물을 뒤집어 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bhc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대비 29% 증가한 6164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019년 이후 3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이다.

박 회장이 2013년 독자경영을 시작한 bhc그룹은 다양한 외식 분야로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이를 바탕으로 창고41, 큰맘할매순대국, 그램그램, 족발상회와 프리미엄 패밀리 레스토랑 아웃백스테이크까지 인수했다. 다만 업계에선 박 회장이 외형 확장에만 치중해 가맹점과의 상생은 뒷전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bhc는 지난해 매출액 4771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9.2% 성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537억원으로 18.3%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32.2%로 동종업계 최고를 유지했다.

이를 두고 박 회장이 가맹점에 원재료 가격 인상 등의 부담을 넘기면서 본사의 마진을 늘렸기 때문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실제 bhc는 치킨값 인상과 함께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부자재값을 지난해 7차례에 걸쳐 올렸다.

2018년 박 회장이 bhc를 인수한 이후 약 4년간 막대한 자금을 배당금으로 지급받은 사실도 논란이다. bhc는 지난해 750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는데, 이는 2020년 406억원 대비 약 84.7% 늘어난 금액이다. 올해는 지난해의 2배가 넘는 1568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한다. 지난해 영업이익 1537억원을 넘어서는 규모다.

bhc는 특수목적법인(SPC)인 글로벌고메이서비시스가 지분 100%를 보유했다. 해당 SPC는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50%가량의 주식을 가졌고, 박 회장도 일부 지분을 보유했다.

사모펀드가 대주주인 SPC로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배당을 받는 것은 정상적인 구조다. 하지만 회사 이익잉여금 대부분을 배당금으로 사용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한편 bhc 측은 박 회장에 대한 징역 1년형 구형이 과하다는 입장이다. bhc 관계자는 “해당 사건의 공소사실과 유사한 판례를 보면 벌금형이 대부분이었다”며 “이번 검찰의 구형량은 다소 과도한 구형”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의 올해 목표는 매출 1조원을 달성해 유니콘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기조를 유지하면 1조기업 등극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프랜차이즈기업에겐 이미지가 중요한 만큼 각종 논란과 소문을 잠재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