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종자 영구보존시설 ‘시드볼트’에 U+스마트레이더 설치

LG유플러스는 경북 봉화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내 야생식물종자 영구보존시설인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Seed Vault)’에 U+스마트레이더 서비스를 기증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승훈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경북 봉화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내 야생식물종자 영구보존시설인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Seed Vault)’에 U+스마트레이더 서비스를 기증한다고 20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종건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 류광수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이사장,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승훈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LG유플러스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강화 차원에서 생물 다양성 보전활동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 소속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내 야생식물종자 영구보존시설인 ‘백두대간 글로벌 시드볼트’(Seed Vault)에 유플러스 스마트레이더 서비스를 기증한다고 20일 밝혔다.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레이더를 국가보안시설에 기증한 것은 LG유플러스가 유일하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는 국가보안시설이자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시드볼트와 함께 전 세계에서 두 곳뿐인 식물종자 영구보존시설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는 스발바르 시드볼트와 달리 야생식물종자를 영구 보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드볼트는 전쟁·기상이변·지구온난화 등 위험상황에서 종자를 보관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기후 재앙 등으로 인류 문명이 붕괴되더라도 유전 자원을 보전하려는 목적이다. 백두대간 시드볼트는 지하 수십 미터 깊이에 3중 철판구조로 이루어진 초저온 시설로 설계됐다.

LG유플러스는 시드볼트에 유플러스 스마트레이더 설치를 지원했다. 저장소 보안을 관리하면서 ESG 활동을 이어가려는 계획이다. 유플러스 스마트레이더 서비스는 국내 최초 77㎓ 주파수 대역의 레이더를 활용하며 보안사고 및 시설물 침입을 감지하는 서비스다. 시드볼트 출입구와 기록물보존서고 등에 레이더가 설치됐고 AI가 침입자의 동작과 위치를 자동으로 감지해 관리자에게 즉시 통보한다.

이외에 수목원 관람객들이 이용하는 화장실에도 유플러스 스마트레이더를 설치한다. 수목원 관리소와 거리가 있는 화장실 인근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시 인지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국가보안시설인 시드볼트를 시작으로 유플러스 스마트레이더를 다양한 공공기관에 보급하도록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부터 임직원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희귀 양서류 보호를 위해 '개구리 사다리'를 설치하는 등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