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ECO부품' 공급 업무협약 체결
부품 매입, 공급 등 사업 전 과정 운영

안무인 SK네트웍스 부품사업부장(왼쪽)과 이상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대표이사가 '수입차 ECO부품 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안무인 SK네트웍스 부품사업부장(왼쪽)과 이상재 현대하이카손해사정 대표이사가 '수입차 ECO부품 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SK네트웍스가 수입차 운전 고객들의 합리적인 정비를 돕기 위해 자동차 손해보험사와 손잡고 수입차 재생부품 사업 강화에 나섰다. 

SK네트웍스는 19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워커힐 호텔에서 현대하이카손해사정과 ‘수입차 ECO부품 공급’ 업무협약을 맺었다. ECO부품은 사고·수리 차량에서 재활용 가능한 부품을 보험가입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가공·재처리 과정을 거친 상품이다. 

양사는 ‘현대해상 에코 포인트(Eco Point) 리워드 특약’ 가입 고객들에게 해당 부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재생부품을 이용하면 피보험차량수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보험 가입 고객에게는 ECO부품 사용에 대한 혜택도 제공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수입차 부품 매입과 최종 재생부품 검수, 보험사 공급 등 사업 프로세스 전반을 운영한다. 폐기·사고 처리된 수입차 부품 매입 후 상품화 공정을 통해 재생부품에 대한 검수를 진행하고 보험사에 전달하는 역할이다.

앞서 회사는 2008년부터 전국 120여개의 공급 유통망을 구축하고 수입차 부품 유통사업에 대한 역량을 키워왔다. 이번 협력을 통해 재생부품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자회사를 포함한 사업 영역 전반에 걸쳐 모빌리티 라이프를 선도하는 모습이다. 회사는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인 ‘스피드메이트’를 운영 중이다. 아울러 이달 초에는 수입차 특화 차량 관리 플랫폼 ‘더카펫’을 정식 출시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더 많은 손해보험사와 제휴 서비스를 확대해 활용 가능한 부품의 재생 폭을 더해 무분별한 자원 소모를 막고 폐기 비용 감축에 기여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분야에서 자원을 재활용하는 친환경사업으로 지속 가능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