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태 기자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내가 산 명품이 가품이면 어쩌지?”

무신사가 판매한 에센셀 제품이 ‘짝퉁(가품)’으로 결론 나면서 체면을 구겼다. 패션플랫폼 1위인 무신사의 가품 논란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온라인 명품 구매에서 대형 쇼핑몰마저 신뢰할 수 없다는 비난이 쏟아진다.

최근 국내 명품플랫폼은 큰 인기를 얻었다. 백화점 앞에서 오랜 시간 기다렸다가 매장 문이 열리면 달려갈 필요없이 모바일 클릭 몇 번으로 명품을 살 수 있는 점이 매력으로 다가오면서다.

하지만 병행수입, 구매대행 등의 장점은 저렴한 가격뿐일지 모른다. 유통과정이 불투명해 여러 채널을 거치면서 가품이 나오거나 섞일 수 있다. 구매한 제품이 100% 정품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

대부분의 온라인 명품 판매 업체는 비슷한 과정을 거쳐 명품을 수입한다. 무신사의 짝퉁공방이 명품 판매 플랫폼 전체 신뢰도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이유다. 그간 온라인에서 명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은 내가 산 제품이 가품일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가품 발생시 100% 환불, 200% 보상하는 정책도 운영하지만 현실적으론 어렵다. 이는 근본적으로 소비자가 가품의 혼란을 떠안는 것을 방지할 수 없다. 만약 제품이 가품이어도 소비자가 이를 신고·증명한 뒤에 환불까지는 긴 시간이 걸린다.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믿고 구매한 소비자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다시 명품 수요가 오프라인으로 몰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명품플랫폼은 유통과정의 내실을 다져야 할 필요가 있다. 한 번 깨진 신뢰회복을 위해 어떻게 노력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