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식물가 1년전보다 6.6% 상승
외식 품목 모두 올라… 갈비탕 11.7%↑
곡물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3월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6.6% 뛰었다. 이는 1998년 4월 이후 23년11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3월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6.6% 뛰었다. 이는 1998년 4월 이후 23년11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3월 외식물가가 약 24년 만에 가장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식량가격지수도 역대 최고치로 뛰어 국내 물가가 지금보다 더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3월 외식물가는 1년 전보다 6.6% 뛰었다. 이는 1998년 4월 이후 23년11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품목별로 39개 외식 품목이 모두 올랐다. 갈비탕(11.7%)이 가장 많이 뛰었고 죽(10.8%), 햄버거(10.4%), 생선회(10.0%)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이상 상승했다. 서민들이 즐겨 찾는 짜장면(9.1%), 김밥(8.7%), 치킨(8.3%) 라면(8.2%) 등도 큰 폭으로 올랐다.

고기류 상승률은 소고기(8.1%), 돼지갈비(7.8%), 삼겹살(6.6%), 불고기(6.1%), 스테이크(5.5%) 등으로 집계됐다. 물가 상승률이 4%를 밑도는 외식 품목은 삼계탕(3.9%), 구내식당 식사비(3.3%), 맥주(3.2%), 해물찜·소주(각 2.8%), 기타 음료(2.4%) 등 6개에 불과했다.

아울러 국제 곡물가격도 치솟으면서 외식 부담이 더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3월 식량가격지수(FFPI)는 전월 대비 12.6% 상승한 159.3을 기록했다. 이는 이 지수가 도입된 1996년 이래 최고치다. 지난달 기록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곡물 가격지수는 전달보다 17.1% 상승한 170.1포인트를 기록했다. 최근 우크라이나 당국이 전쟁에 따른 파종 면적 감소로 올해 곡물 수확량이 작년보다 20%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 만큼 곡물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국제 곡물가격 상승에 따라 물가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시장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밀·콩 등 국내 생산·비축을 확대하고 민간업체의 해외 곡물 공급망 확보 지원 등 식량안보를 위한 중장기 정책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