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호 기자
정현호 기자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신구 권력이 충돌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는 뒤로 밀린 채 박두선 신임 사장 선임의 정권 말 보은인사 논란이 불거졌다. 그가 문재인 대통령의 동생과 해양대학교 동창이라는 이유에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박 신임 사장 선임을 정권 말 알박기 인사로 규정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는 새 정부 몫인데 경영진 선출에 대한 최소한의 조율도 없었다는 것에 크게 반발했다. 이에 청와대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부는 민간기업 인사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는 입장이다.

인수위 주장에 따라 사장이 바뀔 가능성은 매우 낮다. 올 초 무산된 대우조선해양 재매각을 위한 경영정상화 작업이 시급해서다. 새 정부가 출범하는 5월 전까지 경영을 이끌 사장직을 비워둘 수 없다. 적합한 인사를 찾기까지 시간이 지체되면 자칫 정상화 타이밍을 놓칠 수 있다.

박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차기 사장 후보 1순위로 거론됐다. 당장 회사와 노조도 박 신임 사장에 지지를 표명했다. 그는 1986년 입사 후 36년간 현장에서 경력을 쌓았다. 외부 인사보다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인물이 회사의 정상화를 이끄는 게 낫다는 평가 속에 두터운 신임을 받는다.

인선 과정에서도 특별히 문제 될 내용도 없었다. 그는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배제된 독립적인 관리 감독기구인 ‘대우조선 경영정상화 관리위원회’를 통해 새로운 수장으로 낙점됐다. 이후 이사회를 거쳐 정식 선임 절차를 거쳤다.

단지 대통령 동생의 동창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인사로 낙인찍는 것은 그의 수십년간 경험을 전부 왜곡하는 처사다. 알박기 인사라는 주장도 설득력이 없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의 사장이 어느 정권 사람이냐는 중요하지 않다. 정상화를 이끌 능력만 있으면 그만이다.

2015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에 투입된 공적자금만 4조원 이상이다. 그만큼 국민 혈세가 낭비됐다. 지금은 갈등을 키우기보다 대우조선해양 정상화에 힘을 모아야 할 시기다. 신구 권력은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에 힘쓰는게 국민을 위해 할 역할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