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채소·축산물 줄줄이 올라… 외식물가도 상승세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지수는 112.6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7% 상승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지수는 112.6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7% 상승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농축수산물 수입물가가 3개월 연속 전년 대비 30% 이상 올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달러 대비 원화의 약세 등으로 밥상물가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2월 농축수산물 수입가격지수는 112.6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7%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33.5%, 지난 1월 31.5%에 이어 3개월째 30%대 상승률이 이어졌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농산물 수입가격지수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3.3% 올랐다. 곡물류는 생두(68.1%)와 제분용 밀(58.4%), 사료용 옥수수(52.4%), 가공용 옥수수(45.2%) 등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42.3% 올랐다. 채소류는 양파(57.3%), 마늘(52.3%), 무(270.6%), 당근(61.8%) 등 9개 품목이 모두 올랐다.

축산물 수입가격지수는 36.7% 급등했다. 닭고기와 돼지고기 수입가격지수도 1년 전보다 각각 47.5%, 6.4% 올랐다. 수산물 수입가격지수도 13.5% 뛰었다. 활어가 38.6%, 신선어류는 30.0%, 냉동어류는 8.8% 상승했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6.06으로 1년 전보다 4.1% 상승했다. 상승 폭은 전월(3.7%)보다 0.4%포인트 확대됐다.

외식물가 역시 지속적인 상승세다. 닭고기와 식용유를 주재료로 하는 치킨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최근 발표한 3월 4주차 주요 외식 프랜차이즈 가격 자료에 따르면 네네치킨의 ‘후라이드치킨’ 가격은 전월에 비해 6.7% 올랐다. 멕시카나의 ‘까르보불닭치킨’은 10.2%가 상승했다. 밀가루를 사용하는 피자, 떡볶이 등의 제품 가격도 올랐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외식물가도 계속 오름세를 보인다”며 “소비 수요가 회복되는 데다 국제 곡물 가격 상승, 농축수산물 상승 등이 누적되면서 재료비가 인상된 것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