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등 에너지 전 분야 사업 발굴 추진 협력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셈프라 인프라스트럭처와 북미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저스틴 버드 셈프라 인프라 CEO.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셈프라 인프라스트럭처와 북미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저스틴 버드 셈프라 인프라 CEO.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4일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에너지 인프라 기업인 셈프라 인프라스트럭처사와 북미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일(현지시간) 열린 협약식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저스틴 버드(Justin Bird) 셈프라 인프라스트럭처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셈프라 인프라스트럭처사는 북미 최대 에너지 인프라 기업이다. 

멕시코와 미국 등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저탄소 및 청정에너지 사업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LNG사업 ▲수소 인프라사업 ▲탄소포집사업 등 에너지 전 분야에 걸친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양 사는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저탄소사업 참여를 확대하는 기업 비전 달성을 위한 협력 체계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셈프라 인프라사와 MOU를 통해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양사의 강한 의지를 공유했다”며 “신규사업을 발굴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