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6.2%에서 2021년 29.5%로 껑충... 수수료 문제 이슈 부상

사진=한국농촌경제연구원
사진=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외식업체 3곳 중 1곳은 배달앱을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 기준 외식업 경영실태 주요 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외식업체의 배달앱 이용 비중은 2017년 6.2%에서 2019년 11.2%로 5.0%p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19.9%, 2021년에는 29.5%로 더욱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1/3 정도가 이용 중이다. 

2020년 들어 배달앱 이용 비중이 높아진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자들이 비대면 방식을 선호하게 된 게 이유로 꼽힌다. 

업종별로는 치킨전문점이 85.7%,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
식점업은 79.0%로 대부분 배달앱을 이용했다. 반면 한식업의 경우
22.5%로 나타나 타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용 비중이 낮았다.

전체 외식업체의 18.5%는 배달대행업체를 이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기타 외국식 음식점이 47.2%,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업 47.2%, 치킨전문점 45.6%로 과반에 육박하는 반면, 한식업은 15.9%로 평균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배달대행 비용은 90만 원 내외이며, 50만 원 이상이 44.3%, 15
만~50만 원 미만 37.3%, 5만~15만 원 미만 12.0%, 5만 원 미만 6.4%
의 비중으로 분포됐다.

외식업체의 2020년 평균 매출액은 1억8000만원 내외로, 규모별로는 1억~5억 원 미만이 전체의 59.2%를 차지했다. 5천만~1억 원 미만 22.9%, 5천만 원 미만 13.7%, 5억 원 이상은 4.2%로 뒤를 이었다.

외식업체 매출액은 2016년 1억 6천만 원에서 2019년 2억 원 내외로 연평균 14.9% 증가했지만, 2020년 코로나19로 외식 소비가 위축되면서 2019년 대비 11.1% 감소했다.

외식업체 전 업종에서 2020년 매출액이 전년보다 감소한 가운데, 일반 음식점업 중에서는 서양식과 기타 외국식의 매출액 감소폭이 컸으며, 일반 음식점 이외의 경우 학교 등에서의 비대면으로 급식이 줄어 기관 구내식당업의 매출 감소가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의 코로나19 확산과 편의성 추구 경향으로 배달앱 등의 이용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사용 수수료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수수료의 적절 수준에 대한 협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