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표호조에 장단기 금리 역전, 경기침체 우려
주요 종목 혼조… 트위터 오르고 인텔 하락세
유가, 비축유 방출 소식에 100달러선 무너져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장중 등락을 거듭했으나, 막판 반등에 성공했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장중 등락을 거듭했으나, 막판 반등에 성공했다.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장중 등락을 거듭했으나, 막판 반등에 성공했다. 견조한 3월 고용지표가 투자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9.92포인트(0.40%) 오른 3만4818.27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일 대비 15.45포인트(0.34%) 뛴 4545.86으로, 나스닥종합지수는 40.98포인트(0.29%) 상승한 1만4261.50으로 장을 마쳤다.

미국의 3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43만1000명 증가로 집계됐다. 이는 시장 예상치(49만명)을 밑돈 수치다. 대신 실업률이 전월 3.8%에서 3.6%로 하락했다. 팬데믹 이전 기록한 최저 수치(3.5%)에 근접했다.

또 2월 고용이 75만명 증가, 1월은 50만4000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월평균 고용은 56만2000명 증가가 됐다.

고용이 여전히 탄탄하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에 대한 우려가 불거졌다. 이에 2년물과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역전됐다. 고용지표 발표 후 2년물 국채금리는 2.456%까지 올랐다. 10년물 국채금리는 2.454%까지 상승했다.

통상 장기물 국채금리가 단기물 국채금리 아래로 떨어지는 수익률 역전은 경기침체의 전조로 해석된다.

주요 종목들은 혼조를 나타냈다. 트위터(1.63%), 메타(1.12%), 알파벳(0.75%), 마이크로소프트(0.36%), 아마존(0.35%) 등이 상승했다. 반면 인텔(-2.93%), 엔비디아(-2.10%), AMD(-1.05%), 넷플릭스(-0.30%), 애플(-0.17%)이 내렸다.

테슬라(0.65%)가 소폭 상승한 가운데 리비안(-7.56%)과 루시드모터스(-3.35%)는 하락했다.

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01달러(1%) 하락한 배럴당 99.2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배럴당 100달러 밑으로 내려선 것은 지난 16일 이후 처음이다. 주간 WTI 가격은 13% 내렸다. 2020년 4월 이후 낙폭이 가장 크다.

미국에 이어 국제 에너지 기구(IEA) 회원국들이 비축유 방출에 동참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영향을 끼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전 세계 30개 이상 국가가 비상 회의를 소집, 수천만 배럴을 추가로 시장에 방출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