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삼성병원에서 퇴원하는 박근혜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삼성병원에서 퇴원하는 박근혜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짙은 남색 코트에 살색 마스크를 쓴 채 병원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박 전 대통령은 ‘건강상태 어떠냐’는 기자 질문에 “많이 회복됐다. 국민 여러분께 5년 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많이 염려해주셔서 건강이 많이 회복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개월 동안 헌신적으로 치료에 임해주신 삼성병원 의료진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경호원의 경호 속에 검은 제네시스 차량에 올라 고 박정희 대통령 부부의 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현충원으로 이동했다.

이날 병원 앞에 모인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의 퇴원을 축하하며 연신 “박근혜 대통령”을 외쳤다.

박 전 대통령은 현충원 참배를 마치 후 낮 12시쯤 대구 달성군 유가읍에 마련한 사저에 입주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대국민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