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마이데이터 경험 보유한 컨설팅∙소프트웨어 전문가 투입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신한라이프의 마이데이터 구축사업을 삼성전자 계열인 에스코어가 맡는다. 

컨설팅∙소프트웨어 개발사 에스코어(대표 최재섭)는 신한라이프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구축 사업자로 선정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에스코어는 신한라이프의 신규 고객 유입과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개인맞춤형 상품∙서비스 제공에 초점을 맞춘 마이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이를 위해 에스코어는 금융권 마이데이터 프로젝트 및 본허가 심사 대응 경험을 보유한 컨설팅∙소프트웨어 전문가를 투입하고, 자체 개발한 마이데이터 전용 플랫폼 iMDP(intelligent MyData Platform)를 적용한다.

에스코어는 iMDP로 마이데이터 플랫폼 환경을 빠르게 구현하여 기존 시스템 구축방식보다 개발기간을 최소 2개월 이상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에스코어는 구축과정에서 마이데이터 플랫폼과 신한라이프 내부 시스템 및 외부 정보제공 기관 연계는 물론 성능, 보안 등 전 영역에 걸쳐 사전 테스트를 진행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필수 심사인 금융보안원 기능적합성 심사와 신용정보원 CBT(Closed Beta Test)에 미리 대응토록 할 계획이다.

에스코어는 그 동안 은행∙증권사 등 금융업계 마이데이터 서비스 구축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의료 등 비금융 분야는 전략 파트너와 협력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해에는 클라우드 방식의 마이데이터 전용 플랫폼(iMDP)을 출시해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iMDP는 금융권 표준 수집 API를 선탑재하여 서비스 로직 개발을 용이하게 하며 API 변경에 따른 운영 오버헤드를 최소화하도록 표준 API 메타 업데이트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개발에 필요한 가상의 데이터를 제공해 서비스 구현 및 테스트를 지원한다.

강세종 에스코어 컨설팅사업부장(전무)은“에스코어의 마이데이터 플랫폼(iMDP) 기술력과 데이터 컨설팅 역량을 결합하여 금융, 의료, 공공 등 다양한 산업군의 마이데이터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신한라이프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