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서울와이어 이태구 기자] 21일 서울 중구 피크닉에서 열린 귀리음료 '오트사이드(OATSIDE)' 국내 출시행사가 열린가운데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싱가포르 귀리음료 브랜드인 오트사이드는 ‘바리스타 블렌드’, ‘초콜릿맛’ 2종으로 호주산 청정 귀리로 만들어져 풍부한 맥아·견과 향이 특징이다. 귀리를 찌지 않고 로스팅 및 효소 처리하는 과정에서 생산되는 전분을 통해 특유의 크리미한 텍스처를 완성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