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공해차 전환으로 탄소중립 선도 예정

롯데렌탈은 ‘xEV 트렌드 코리아 2022’에서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렌탈 제공
롯데렌탈은 ‘xEV 트렌드 코리아 2022’에서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롯데렌탈 제공

[서울와이어 김예은 기자] 롯데렌탈은 지난 17일 ‘xEV 트렌드 코리아 2022’에서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우수기업으로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무공해차 전환 사례 공유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xEV 트렌트 코리아는 전기차 민간보급 확대 및 새로운 전기차 문화 형성 등을 위해 정부 주도 하에 열리는 대한민국 대표 전기차 엑스포다.

최근영 롯데렌탈 마케팅부문장은 “2016년 롯데렌터카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장기렌터카’를 도입했다”며 “지난해에는 K-EV100 가입, 녹색채권 4900억원 발행 등 공격적인 활동을 통해 7709대의 무공해차 구매하며 전환실적을 기록했다. 이어 누적 무공해차 구매대수 1만6000대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롯데렌탈은 전환 실적의 원동력으로 전기차 특화 서비타이제이션을 꼽았다. 지난해 9월 롯데렌탈은 ‘EV 퍼펙트플랜’을 론칭했다. 이를 통해 전기차 무료 정비, 배터리 안심케어, 충전 상시 할인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전국 단기 지점 및 카셰어링 스팟에 전기차 충전시설 및 전기차를 적극 도입하여 고객의 전기차 경험 확대에 기여했다. 이 밖에도 무공해차 관련 신규 서비스 발굴을 위해 LGES, 42dot 등과 함께 사업 협력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롯데렌탈은 앞으로도 무공해차 전환을 통해 탄소중립으로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녹색채권 추가 발행 등 공격적인 투자를 지속해 최대 규모의 무공해차 전환 실적을 꾸준히 이어나간다고 밝혔다.

최근영 롯데렌탈 마케팅부문장은 "무공해차 전환을 위해서는 단순 차량 공급이 아닌 사용자의 자발적인 전환을 유도할 서비타이제이션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 롯데렌탈은 향후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데이터를 활용 · 전기차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상품· 서비스를 지속 선보여 이용 고객의 효용가치를 더욱 높혀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