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부, 사실상 전투임무 수행 불가능 상태로 판단

우크라이나 침공했다가 불에 탄 러시아군 탱크.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크라이나 침공했다가 불에 탄 러시아군 탱크.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미 정보당국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이 3주도 안 돼 7000명 이상의 전사자를 낸 것으로 추산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17일(현지시간) NYT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열람하는 일일 정보보고에 담긴 이 숫자는 보수적인 집계다.

미 정보당국은 뉴스 보도와 우크라이나 측 발표(13만5000명), 러시아 측 발표(498명), 위성사진, 영상 등을 분석해 이 같은 추정치를 내놨다.

NYT는 20일 만에 발생한 러시아군 전사자 7000명은 지난 20년 동안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각각 전사한 미군 숫자를 합친 것보다도 많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총 15만명 이상의 병력을 투입했다. 이 중 7000명이 사망했고 1만4000∼2만1000명이 다친 것으로 추정된다.

일반 사병뿐 아니라 러시아 장군도 최소 3명 이상 전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크라이나 측은 전날 4번째 러시아 장군이 전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러시아군 사기는 크게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NYT는 “미 국방부에서는 단일부대의 사상률이 10%에 이르면 사기가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사실상 전투임무 수행이 불가능한 상태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병사들이 전투차량을 세워놓고 그대로 도망치고 있다는 사례도 언급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