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대통령 집무실 후보군으로 검토되고 있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전경.  / 사진=연합뉴스
새로운 대통령 집무실 후보군으로 검토되고 있는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전경.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은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로 들어갈 가능성은 없다며 대통령실 이전 의지를 재확인했다.

김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이 정치개혁을 선언하며 청와대 밖으로 나오겠다고 한 건 국민 속으로 들어가고, 소통을 중요시하겠단 오랜 의지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가 구중궁궐로 느껴져 국민과의 접점이 형성되지 않고 소통 부재로 흐르는 경우가 많았다”며 “경호와 보안 문제 등 난관이 많지만, 취임 때는 집무실에서 인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새로운 대통령 집무실로는 용산을 포함해 여러 후보지가 검토 중이다. 당선인 측은 국민을 불편을 최소화하면서도 효율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치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세종시에 제2 집무실을 설치의 진행 현황을 묻는 기자 질의에는 “진행 결과를 봐야 한다”며 “아직은 좀 이른 것 같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