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은행 제공
사진=한국은행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경제활동의 주축으로 불리는 이른바 'MZ세대'가 20년 전 같은 연령대 젊은이들과 비교해 소득은 크게 늘지 않은 반면 빚은 훨씬 더 많이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후반에서 30대까지 경제활동의 주력 연령대인 이들이 경제적으로 취약하다는 뜻으로 풀이되면서 향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MZ세대의 현황과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현재 MZ세대(24∼39세·1980∼1995년생 결혼한 상용직 남성 가구주)의 근로소득은 2000년 같은 연령(24∼39세)의 1.4배로 집계됐다.

과거와 비교해 근로소득이 늘어나긴 했지만, X세대(2018년 현재 40∼54세·1965∼1979년생), BB세대(55∼64세·1955∼1964년생)의 근로소득이 2000년 같은 연령대의 1.5배, 1.6배인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크지 않다.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의 같은 연령대와 비교해도, 2018년 현재 MZ세대의 근로소득 배수는 1.07로 X세대(1.08)나 BB세대(1.2배)보다 낮았다. 소득 뿐 아니라 금융자산도 2001∼2018년 미미한 수준으로 늘어나는데 그쳤다.

최영준 한은 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밀레니얼 세대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가 저성장 국면에 접어든 이후 처음으로 취직한 대졸 근로자 세대여서 다른 세대에 비해 낮은 임금을 받았다”며 “불황기에 취업한 만큼 근로소득 증가폭이 낮은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총부채의 경우 2018년 MZ세대가 2000년 같은 연령대의 4.3배에 이르러 X세대(2.4배), BB세대(1.8배)를 크게 웃돌았다. 약 20년 전 같은 연령과 비교했을 때, 2018년 현재 10대 후반∼30대 젊은 MZ세대들의 소득과 금융자산은 X세대나 BB세대보다 덜 늘어난 대신 빚은 크게 불어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주택 마련을 위해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끌어다 쓴 영향이 컸다. 실제로 2018년 MZ세대가 대출받은 이유 중 '주택 마련'은 34.4%로, X세대(32.1%)와 BB세대(19.6%)에 비해 높았다. 이와 함께 2017년 MZ세대의 소비는 2000년 같은 연령대와 비교했을 때 0.9배 수준으로 오히려 줄었다. 

최 연구위원은 “MZ세대가 경제활동의 주력으로 부상하고 있으나 이전 세대와 비교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MZ세대의 생활방식, 취향 등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꾸준히 점검하고 이들의 소득 증가, 부채 감소 등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