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민간인 636명 사망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장기화로 접어든 가운데 국방부가 비무기체계 위주 군수물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가 장기화로 접어든 가운데 국방부가 비무기체계 위주 군수물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비무기체계 위주 군수물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15일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현재 관련 지원 품목을 결정한 데 이어서 수송이나 운송할 수 있는 방안을 포함해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의 침공 사태 이후 한국을 포함해 각국을 대상으로 군사·인도적 지원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요청 품목에는 비전투물자 외에도 소총과 대전차 미사일 등 무기체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부는 살상무기는 지원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민간인 사상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유엔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서 어린이 46명을 포함한 민간인 636명이 숨졌다. 부상자는 어린이 62명을 포함한 1125명이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피해 폴란드 등 이웃국가로 가기 위해 국경을 넘은 난민 수가 280만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유엔아동기금(UNICEF)은 피난을 떠난 어린이가 1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