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러시아 국적자 2명, 러시아 기업 3곳 등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음을 발표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러시아 국적자 2명, 러시아 기업 3곳 등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음을 발표했다.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발사 움직임과 관련해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11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러시아 국적자 2명, 러시아 기업 3곳 등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했음을 발표했다. 이들은 미국과 유엔으로부터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조선련봉총회사 직원 박광훈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옐런 장관은 성명을 통해 “북한은 세계 안보에 중대한 위협인 탄도미사일 발사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북한을 돕는 러시아 기반 개인과 단체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재 대상에 오른 것은 러시아 기업 아폴론과 해당 기업 대주주인 알렉산드르 안드레예비치 계예보이, 또 다른 러시아 기업 ‘젤엠’(Zeel-M)과 해당 기업의 임원인 알렉산드르 알렉산드로비치 차소브니코프다. 또 차소브니코프와 관계된 러시아 기업 ‘알케이 브리즈’(RK Briz)도 추가됐다.

미국 재무부의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이들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해 12월부터 이번까지 총 3번째 북한 관련 제재조치를 내놨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