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과 함께하는 ESG 실천운동 '일회용품 줄이기'

일회용컵 사용 현황 인포그래픽. 자료=안랩 제공
일회용컵 사용 현황 인포그래픽. 자료=안랩 제공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안랩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환경경영 실천을 위해 도입한 다회용컵 사용이 임직원 호응을 얻어 사용량이 대폭 줄었다고 10일 밝혔다.

안랩은 지난해 12월부터 임직원의 사내 카페 이용 시 ‘트래쉬버스터즈’의 다회용컵을 제공하고 사용을 권장해왔다. 그 결과 안랩은 한달 만에 사내 카페의 일회용컵 사용량을 전월 대비 91% 줄였다 지난해 사용량은 11월 1만1057개에서 12월 1050개로 감소했다.

안랩은 올해 1월에는 820개, 2월에는 418개의 일회용컵 사용량을 기록하며 다회용컵 도입 이후 일회용컵 사용량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고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최근 2년여간 매년 평균 10만잔이 넘던 일회용컵 사용량을 올해는 수천개 수준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성백민 안랩 경영지원실 상무는 “다회용컵 사용에 대한 임직원의 적극적인 참여에 힘입어 일회용컵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사내 환경보호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안랩은 한 번 사용한 수돗물을 재활용할 수 있는 중수도 시설을 설치해 전체 물 사용량의 약 51%를 재활용한다. 또 에너지 절약과 임직원 걷기 장려를 위해 사옥 내에 자연 채광 시설을 갖춘 친환경 계단(그린 샤프트) 이용을 권장하고 엘리베이터 홀짝제를 운영하는 등 일상 속 환경보호를 실천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