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희봉 사장, 사업 TF 이끌고 호주 출장
현지 파트너사 확보·사업협력 기회모색

한국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확보 목표 물량(196만톤)의 51%인 100만톤 확보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전략 지역으로 호주·중동 진출을 고려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확보 목표 물량(196만톤)의 51%인 100만톤 확보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전략 지역으로 호주·중동 진출을 고려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2050년 탄소배출 제로 달성을 위해 호주에서 그린수소 관련 사업 발굴을 본격 추진한다.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확보 목표 물량(196만톤)의 51%인 100만톤 확보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고 전략 지역으로 호주·중동 진출을 고려 중이라고 2일 밝혔다. 또한 ‘호주 청정수소 프로젝트 발굴 전담 태스크포스(TF)’도 구성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와 관련 지난달 16일부터 TF를 이끌고 호주 출장길에 올라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이날 귀국했다. 이번 출장의 목적은 정부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 로드맵을 수립했다. 정부 수소 로드맵에 따르면 해외 그린수소는 2030년까지 연간 196만톤, 2050년까지 연간 2290만톤 확보가 목표다.

채 사장은 현지에서 해외 그린수소 생산 관련 재생에너지, 수전해 등 각 분야의 현지 파트너사 확보와 사업협력 기회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채 사장과 TF는 출장 기간 동안 현지 19개 기관, 호주 정부 관계자 등과 잇따라 면담을 갖고 6차례에 걸친 현장 방문도 진행했다.

가스공사의 사업 추진이 본격화되면 국내 수소경제 실현 계획도 탄력받게될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출장을 계기로 호주에서 그린수소 도입 및 투자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