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만날 수 있나'엔 묵묵부답…"이미 시한 종료됐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전남 순천시 아랫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전남 순천시 아랫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7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해 “오늘 아침 (윤 후보 측에서) 전해온 내용을 듣고 그 내용이 별반 차이가 없어서 그것에 대해서는 고려할 가치가 없다고 결론을 내린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여수 오동도 이순신광장 유세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침에 전해온 내용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주장한 건 국민 경선에 대한 것이었다. (그런데) 어떠한 입장 표명이 없었다. ‘안 받겠다, 받겠다’ 이런 말이 없었다”며 “다른 어떠한 것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못 들었다”고 답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어제 최종 합의를 이뤄서 양 후보에 보고가 됐고, 회동 일정 조율만 남은 상태였다”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오늘 아침 9시, 단일화 결렬 통보를 최종적으로 받았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지난 13일 야권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가 일주일간 가타부타 전혀 대답이 없었고, 더이상 기다리는 건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러다 어제 갑자기 (윤 후보 측에서) 연락이 왔고, 어떤 말을 들었다. 그 말은 ‘한번 얘기해보자’는 제안이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어떤 말을 할지에 대해 이태규 의원이 나가서 그 말을 듣기로 했다. 저는 ‘전권 대리인’ 이런 개념은 없었다”며 “그(윤 후보 측) 말을 듣고 나서, 저희끼리 논의한 끝에 한 번 결론을 내자는 이 정도 수준이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이태규 의원을 ‘협상 대리인’이라고 윤 후보가 언급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제가 2월13일 야권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가 일주일간 가타부타 전혀 대답이 없었고, 더이상 기다리는 건 무의미하다고 판단해 20일에 (결렬을) 선언했다”며 “그러다 어제 갑자기 (윤 후보 측에서) 연락이 왔고, 어떤 말을 들었다. 그 말은 ‘한번 얘기해보자’는 제안이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말을 할지에 대해 이 의원이 나가서 그 말을 듣기로 했다. 저는 ‘전권 대리인’ 이런 개념은 없었다”며 “그(윤 후보 측) 말을 듣고 나서, 저희끼리 논의한 끝에 한 번 결론을 내자는 이 정도 수준이었다”고 했다.

안 후보는 ‘윤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 있나’라는 거듭된 질문엔 답변하지 않았다. 다만 ‘여론조사 국민경선을 하면 (단일화에) 여지가 있나’라는 질문엔 “제가 이미 이런 협상에 대해서는 시한이 종료됐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