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왼쪽부터)심상정 정의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캠프]
25일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두 번째 TV 토론회에 앞서 (왼쪽부터)심상정 정의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캠프]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질문에 안 후보는 ‘이미 끝난 일’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고, 윤 후보는 ‘노력 중’이라고 상반된 의견을 밝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저녁 8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 오디토리움에 진행한 2차 법정 TV 토론의 ‘권력 구조 개편’ 주제 토론에서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를 둘러싼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심 후보는 “다원적 민주주의와 단일화는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며 “여전히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은 열려있는 것입니까”라고 두 후보를 향해 물었다.

이에 안 후보는 “이미 결렬됐다고 선언을 했습니다”고 짧게 답했다. 잠시 후 안 후보는 “끝난 거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렇게 정리를 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윤 후보는 “열심히 준비 중에 있습니다.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긴 뭐하지만…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안 후보와 상반된 답변을 했다. 

이재명 후보도 이어진 발언 시간에 안 후보를 향해 “선거에서 꼭 단일화해서 우격다짐으로 눌러 앉힌 다음에 조건 걸어서 같이 한다고 하면 저는 안 하는 게 맞다 본다”고 답해 야권의 단일화 가능성을 비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