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약 24t 플라스틱 사용 절감 기대… ESG 경영 지속할 것"

롯데푸드는 ‘파스퇴르 아이생각’ 배달이유식의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하고 배송 포장재를 스티로폼에서 종이로 전환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는 ‘파스퇴르 아이생각’ 배달이유식의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하고 배송 포장재를 스티로폼에서 종이로 전환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롯데푸드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롯데푸드는 ‘파스퇴르 아이생각’ 배달이유식의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하고 배송 포장재를 스티로폼에서 종이로 전환하는 ‘착한이유식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배달이유식 가격도 인하한다. 친환경 포장으로 전환해 절감한 비용 일부를 고객에게 환원하는 취지다.

롯데푸드는 이유식 포장용기의 플라스틱 뚜껑을 제거해 연간 약 24t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 또 불필요한 아이스팩을 빼고 스티로폼 재질의 아이스박스 대신 친환경 종이상자로 전환해 실온배송으로 전환했다.

아울러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강화 취지에 맞게 플라스틱 절감과 실온배송 전환으로 절감하는 비용 일부를 고객에게 환원한다. 아이생각 배달이유식 1식(90g 2개입)의 가격을 100원 인하했다. 현재 배달이유식 정기배송을 이용중인 고객에게는 남은 수량에 따라 최대 8000원 상당의 롯데푸드몰 쿠폰을 지급할 예정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아이생각 착한이유식 캠페인은 건강하고 좋은 먹거리뿐만 아니라 더 나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한 캠페인”이라며 “다양한 영역에서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미래세대를 위한 ESG 경영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