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교보생명 제공
사진=교보생명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교보생명은 지난해 9월 발행한 ‘ESG 인증 신종자본증권(지속가능채권)’에 대한 ESG 매칭 투자를 3개월여 만에 마무리했다고 21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9월 신지급여력제도(K-ICS) 등 자본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47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ESG채권 형태로 발행했다. 생명보험사 중에서 처음이다. ESG채권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을 말한다.

교보생명은 지난해 12월까지 신종자본증권 발행자금의 108%에 해당하는 5091억원에 대한 ESG 투자를 집행했다. 한국기업평가로부터 ESG 인증을 받은 녹색/사회적사업분야 사업에 전액 투자했으며, 재생가능에너지, 친환경 시설, 사회 기초 인프라 투자 등 환경·사회 분야 프로젝트에 적정하게 매칭했다.

이를 통해 환경 보호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자금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선제적 자본 확충’과 ‘ESG 경영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투자규모 뿐만 아니라 수익률 측면에서도 모범적인 투자 사례로 손꼽힌다. 우수한 자산운용역량을 활용해 신종자본증권 조달금리(3.72%)보다 훨씬 높은 4.10%의 운용금리로 투자에 성공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신종자본증권의 ESG 매칭 투자를 조기에 성공해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장기 안정적인 투자 수익률도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재무건전성 확보는 물론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발전하는 투자 환경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우수한 수익성과 자본 안정성을 바탕으로 국내외 신용평가사들로부터 높은 신용등급을 획득하고 있다.

지난해 무디스는 교보생명의 보험금 지급능력평가 신용등급을 7년 연속 국내 금융사 중 최고등급인 A1으로 재확인했으며, 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피치 또한 9년 연속 A+등급을 유지했으며, 국내 3대 신용평가사 모두 최고등급인 AAA를 부여했다.

이를 바탕으로 교보생명은 지난 2017년 해외 시장에서 5억달러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다. 올해는 2017년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조기상환이 가능해, 해외에서 신종자본증권을 차환 발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