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2개 외식품목 가격·등락률 매주 공표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12개 외식 품목의 프랜차이즈별 가격과 등락률을 매주 공표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12개 외식 품목의 프랜차이즈별 가격과 등락률을 매주 공표할 계획이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햄버거, 치킨, 피자 등 주요 외식 품목의 브랜드별 가격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외식 물가가 치솟자 정부가 가격 인상을 억제하기 위해 시장 감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기획재정부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3일부터 12개 외식 품목의 프랜차이즈별 가격과 등락률을 매주 공표할 계획이다. 공개 대상 품목은 죽, 김밥, 햄버거, 치킨, 떡볶이, 피자, 커피, 짜장면, 삼겹살, 돼지갈비, 갈비탕, 설렁탕 등이다.

다만 모든 음식점이 가격 공표 대상은 아니다. 프랜차이즈 음식점 가운데 상위 업체의 주요 메뉴 가격을 공개한다. 가맹점 수가 100개 이상인 프랜차이즈 업체를 대상으로 하되 삼겹살 등 가맹점이 많지 않은 품목은 매출액 등을 토대로 상위 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가격 정보는 매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운영하는 ‘더(The) 외식’과 농산물 유통정보(KAMIS)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경쟁업체 외식가격과 등락률을 비교할 수 있게 되면 업체도 가격 인상에 신중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정부는 기대하는 눈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0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가공식품·외식 가격과 관련해 분위기에 편승한 담합 등 불법 인상이나 과도한 인상이 없도록 시장 감시 노력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