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수소·탄소중립 기술 개발사업 공동추진으로 ESG 실천

박순전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왼쪽)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정기술연구소 이석우 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박순전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장(왼쪽)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정기술연구소 이석우 소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15일 충청남도 천안에 위치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본원에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정기술연구소와 ‘청정 수소 생산 기술 개발 및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건설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정기술연구소가 국가 연구관리 전문기관인 한국연구재단의 ‘미래 수소 혁신기술 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공동연구해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수소 생산 신공법을 개발할 계획이다. 나아가 생산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 수소 생산과 폐기물자원화분야의 신규 사업을 기획해 기술사업화에도 나설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협력함으로써 롯데건설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의 일환으로 수소에너지분야의 높은 기술력을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관계자는 “롯데건설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가진 연구 역량과롯데건설의 사업화 경험을 바탕으로 산업 중심 탄소중립과 청정 기술 보급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술연구원 산하에 에코에너지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 중이다. 이 TF팀은 관련 국책 및 자체 연구개발 프로젝트 진행, 수소 및 친환경 에너지 전문 인력 운영 등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 저감 및 청정 수소 활용을 위한 선도적 활동을 수행한다. 이와 함께 에너지 관련 전문기관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재생에너지 및 제로에너지 건축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