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타워세미컨덕터 인수 협상 막바지
파운드리사업 관련 대규모투자 올해도 지속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텔은 이스라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타워세미컨덕터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텔은 이스라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타워세미컨덕터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미국 반도체 업체 인텔이 이스라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타워세미컨덕터를 60억달러(약 7조2000억원)에 인수할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협상이 결렬되지 않는다면 이번주 협상 내용이 공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타워세미컨덕터는 고부가 아날로그 반도체를 위탁생산 하는 파운드리 업체다.

본사는 이스라엘 북부에 위치했고 이스라엘, 미국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일본 등에 제조시설을 운영 중으로 시장 가치는 36억달러(약 4조3000억원) 수준이다. 인수 보도가 나오면서 미 나스닥에 상장된 회사 주가는 이날 시간외 거래에서 50% 가까이 올랐다.

WSJ는 이번 인텔의 인수 추진에 대해 지난해 글로벌파운드리 인수를 모색했던 것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당시 글로벌파운드리는 기업공개(IPO)를 하기로 결정하면서 인수는 최종 무산됐다.

인텔은 지난해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 합류 이후 대규모 투자 결정을 비롯한 기업 인수에 나서면서 파운드리사업에 공들이는 모습이다. 지난해 미국 애리조나주와 뉴멕시코주 등에 투자 계획을 확정했다.

올해는 미국 오하이오주에 200억달러(약 23조원) 규모를 투자해 제조시설을 짓겠다고 발표해 관심이 집중됐다. 반도체시장에서 과거 위상을 회복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자동차, 전력반도체 수요 대응을 위해 유럽 공장 추가 증설 가능성도 남았다. 한편 겔싱어 CEO는 17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 예정인 ‘인텔 인베스터 데이’에서 인텔의 향후 사업과 투자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