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후보간 일대일토론 무산에 이 후보 직격
'4자 토론' 시간제약 많아, 궁금증 해소 주력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설날 당일인 1일 인천 강화군 강화평화전망대에서 기자들에게 이재명 더불어민중당 후보와 양자토론 무산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답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설날 당일인 1일 인천 강화군 강화평화전망대에서 기자들에게 이재명 더불어민중당 후보와 양자토론 무산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답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선대위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양자 토론이 무산된 데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두 후보 간 양자 토론은 협상 과정에서 양측의 이견으로 결국 무산됐다.

윤 후보는 이날 인천 강화군 강화평화전망대에서 기자들에게 관련 질문을 받은 뒤 “다른 제한 조건(자료 지참 불가 등)을 대서 (토론을) 한다는 것은, 그런 허세를 부릴 거면 아예 양자 토론을 하지 말자고 해야 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이 후보가) 토론을 하자길래 이건 허세라 봤다. 물어볼 게 한둘이 아니지 않나”라며 “제가 수사기관에서 조사하듯 물어볼 순 없지만, 국민이 제대로 검증하지 못했던 부분에 질문만 하더라도 답하기 쉽지 않을 걸로 봤다”고 했다.

이어 “(이 후보가) 과감하게 토론하자길래 받아들였더니 대장동 주제는 10분만 하자라든지, 자료를 들고오지 마라고 한다”며 “제가 본인이 결재한 서류를 다 갖고 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자료 지참 여부’를 둔 공방으로 불발된 토론에 대해 이 후보 측 책임이 있다고 본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는 언론사에서 초청해서 언론사 스튜디오에서 하는 건 (양자가 하는 게) 곤란하다는 결정인데, (그렇다면) 제3의 장소에서 얼마든 할 수 있고 언론사의 취재와 보도에 대해서는 공개할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친여 인사로 채워진 걸로 보이는 중앙선관위가 실시간 중계방송과 녹화도 안 된다고 잘랐다”며 “이 후보와 저의 양자 토론을 선관위가 금지한 셈인데 그러면 뻔한 것 아니냐”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윤 후보는 오는 3일 예정된 ‘4자 토론’과 관련 “4자 토론을 16번 해봤지만 시간 제한이 있어서 제대로 질문하기 곤란하다”며 양자 토론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4자 TV토론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시간 제약이 많이 있지만, 대선 후보에 대해 가장 궁금해하는 부분을 위주로 토론을 진행해볼까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이 후보와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가 2일 양자 토론을 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 “정책 관련 얘기를 한다고 하는데, 요새 (이 후보가) 페이스북에 한 줄 메시지를 하는 것부터 제가 연설에 쓰는 용어나 이런 걸 다 따라한다”며 “어떻게 보면 저와 김동연 후보가 토론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