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본인 SNS 통해 사회 전분야 개혁 다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인 김혜경 씨와 설 명절인 1일 경북 안동시 안동 김씨 화수회를 방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정한 나라를 위한 강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인 김혜경 씨와 설 명절인 1일 경북 안동시 안동 김씨 화수회를 방문,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정한 나라를 위한 강한 대통령이 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사회 곳곳의 부정과 부패, 불공정과 불합리를 일소하고 공공성과 공정성을 회복하는 강한 개혁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본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세 번째 ‘임인년 국민과의 약속’을 올리고 “반칙과 특권을 일소하는 대통령이 되겠다”며 “불공정과 불합리가 판치는 세상은 이제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반칙과 특권이 승리하는 세상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이 생겨날 리 만무하다”며 “누구도 규칙을 어겨 이득 볼 수 없고, 규칙을 지켜 손해 보지 않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민주 정부가 권력기관 개혁 등 너무 큰 개혁 담론에 매몰돼 왔음을 반성한다”며 “정치, 행정, 사법, 언론, 재벌, 권력기관뿐 아니라 부동산, 채용 등 국민의 삶 모든 영역에서 불공정과 불합리를 깨끗이 청산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하다. 뚜렷한 비전과 굳건한 용기, 결단력이 있어야 한다”며 “부패 기득권 카르텔을 깨겠다. 민주 정부의 오래된 꿈, 사람 사는 세상, 함께 사는 세상, 공정하고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고향 경북 안동을 찾아 부인 김혜경 씨와 한복을 갖춰 입고 세배하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이후 경북 봉화 선산의 부모님 산소에서 성묘를 마치고 안동김씨와 경주이씨 회수회 사무실을 차례로 방문해 종친회와 인사를 나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