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과 같은 확산 추세면 올해 팬데믹 종식 어렵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 유럽사무소장 발언을 인용, 향후 6∼8주 안에 유럽지역 인구 절반 이상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진=서울와이어DB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 유럽사무소장 발언을 인용, 향후 6∼8주 안에 유럽지역 인구 절반 이상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이재형 기자] 향후 두 달 내로 유럽인구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 유럽사무소장 발언을 인용, 향후 6∼8주 안에 유럽지역 인구 절반 이상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클루게 소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 워싱턴대학교 보건지표평가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유럽 지역 인구 절반 이상이 6~8주 내로 오미크론에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오미크론의 전파력이 매우 높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클루게 소장은 관할 대상 지역에 해당하는 유럽과 중앙아시아 국가 53개 중 50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같은 자리에서 캐서린 스몰우드 세계보건기구 선임 연구원은 “오미크론 등장으로 팬데믹 종식을 말하는 건 섣부른 판단”이라며 “코로나19 사태 종식을 말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예측이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이 바이러스에 대한 수많은 불확실성을 안고 있다”며 “지금과 같은 바이러스 확산 추세로는 올해 팬데믹 종식은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럽에서는 올해 첫 주에만 700만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는 2주 전에 비해 두 배 늘어난 수치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