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영업이익 3조8677억원…전년比 1%↓

LG전자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74조7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사진=LG 제공
LG전자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74조7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사진=LG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코스피 상장사 LG전자가 지난해 75조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리며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7일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이 전년 대비 28.7% 증가한 74조721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LG전자의 연간 매출액이 7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지난해 누적 영업이익은 3조8677억원으로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21조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7% 늘어 분기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의 벽을 넘어섰다.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1.0% 줄어든 6816억원이었다.

업계에선 생활가전과 TV 판매 호조가 매출 실적을 견인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생활가전 부문 매출액은 ‘LG 오브제컬렉션’ 인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의 성장을 달성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